로그인 회원가입
이브산부인에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옻나무와 인체 사이의 모든 것
관리자  test@test.com 2012-05-25 845

옻나무와 인체 사이의 모든 것 (펌)

 

암세포 죽이고 어혈 없애는 옻나무

 

아름다운 꽃은 먼저 꺾이고 곧은 나무는 먼저 잘린다.

세상에서 쓸모 있는 것은 제명대로 살기 전에 해를 입는다.

그래서 미인은 박명(薄命)하고 천재는 요절(夭折)한다고 했다.

옻나무도 쓸모가 많아 해를 쉽게 당하는 그런 나무다.

옻은 고대에서부터 도료로서 매우 쓸모가 많았다.

그래서 옻나무를 많이 심었고, 큰 나무로 자라기 전에 다 잘라서 썼다.

2천 3백 년 전에 중국 송나라 몽현에서 옻밭지기(漆圖吏)를 지내기도 했던

철학자 장자(莊子)는 무용(無用)의 용(用), 곧 쓸모없는 것이

진짜 쓸모가 있음을 예찬하며 이렇게 한탄했다.

산의 나무는 쓸모가 있으므로 잘려나가고,

기름은 불에 타기 때문에 스스로를 태운다.

계수나무는 먹을 수 있기에 잘려서 먹히고,

옻나무는 옻진을 쓸 수 있기 때문에 잘려서 없어진다.

세상에서 쓸모없는 것이야말로 천명을 누릴 수 있다는 장자의 가르침이야말로

난세를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초월자의 지혜인지도 모른다.

옻나무는 그 칠(漆)이 오래 전부터 사람의 관심을 모았다.

2천 5백 년 전 공자(孔子)가 편찬한 <시경(詩經)>에

‘산에는 옻나무가 있고’라는 글귀가 나타나는 것으로 보아

그 이전부터 옻이 사용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고조선 때 이미 옻이 사용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한사군의 하나라고 하는 낙랑은 요즘 역사학자들이 그 존재를 부정하고 있기도 하지만,

어쨌든 낙랑고분으로 알려진 고분에서 발굴된 칠기(漆器)들은

수천 년이 지난 오늘날까지 은은하고 화려하며 고고한 품위와 빛깔을 잃지 않고 있다.

 

초식동물들이 옻순을 가장 좋아하는 이유

 

옻나무는 한 개의 잎대궁에 작은 잎들이 마주 달리고 끝에 하나가 달린다.

잎대궁에서 잎끝까지 길이 25-40센티미터, 작은 잎은 길이 7-20센티미터,

나비 3-6센티미터이고, 달걀모양 또는 타원형이고 끝이 뾰족하며 한 대궁에 7-13개씩 달린다.

이른 봄 새순을 꺾어서 날로 먹고 나물로 무쳐서 먹기도 하는데 부드럽고 맛이 괜찮다.

옻나무에는 무서운 독이 있지만 새순에는 독이 적다.

그러나 함부로 먹으면 위험하다.

옻순을 먹는 민족은 세계에서 우리 민족 뿐이다.

우리 겨레는 옻순만이 아니라 독초로 알려진 식물을 많이 먹고 있다.

두릅나무의 어린 순, 심지어 천남성이나 미나리아제비까지도

물에 오래 담가서 독을 웬만큼 빼고 먹는다.

천남성이나 나리아제비는 그냥 먹으면 입안과 위장이 타 버리고

호흡이 마비되어 죽는 무서운 독초다.

 

야생 초식동물들은 대개 옻순을 잘 먹는다.

 

노루나 사슴은 옻순을 가장 좋아하여 쫓아버려도 다시 와서 옻나무 곁에 산다.

염소를 방목해 보아도 옻순을 제일 잘 먹는 것을 알 수 있다.

옻순을 먹고 자란 짐승들은 약효가 뛰어나다고 한다.

옻나무는 뜯어 먹히지 않으려고 독을 만들었으나 이들 초식동물한테는 아무 소용이 없다.

 

옻나무는 단풍이 아름답다.

가을 야산 양지쪽에 새빨갛게

이글이글 타는 단풍은

거의 틀림없이 개옻나무거나 옻나무 친척인 붉나무, 그리고 화살나무다.

옻나무 껍질은 회색이 섞인 황색인데 유월부터 시월까지 껍질에 상처를 내면

특이한 냄새가 나는 잿빛 진이 나오는데 이것이 옻이다.

피부가 약하고 체질이 민감한 사람이 옻에 닿으면 몸이 가렵고

살이 부르트고 통통 부어올라 고생하게 된다.

심하게 옻을 타는 사람은 옻냄새만 맡거나,

옻나무 근처에만 거거나, 칠기점 앞을 지나가기만 해도 옻이 오른다.

옻 1밀리그램의 1천 5백 분의 1만 몸에 닿아도 옻이 오르는 것이다.

옻은 우루시올 이라는 물질인데, 혈액형이 O형인 소양체질의 사람은 가까이 않는 것이 좋다.

그러나 보통사람은 옻이 올라도 심하지 않고 몇 번 오르고 나면

면역이 생겨 옻을 안 타게 된다.

옻나무에는 70퍼센트쯤 옻진이 들어 있는데,

껍질에 금을 내어 흘러나오는 진을 대나무칼 같은 것으로 긁어모아서 쓴다.

옻은 동남아시아 특산으로 우리나라 칠이 제일이고,

일본, 중국칠이 그 다음이며, 북베트남 칠은 안남칠(安南漆)이라 하여 품질이 낮은 것으로 친다.

 

어혈 통경약으로 으뜸

 

옻을 타는 사람이 옻에 면역이 생기게 하는 방법으로 다음과 같은 것이 있다.

날마다 생옻을 날계란에 넣어 마시는데,

아침 밥먹기 전에 처음에는 녹두알만큼 넣고,

차차 양을 늘리면서 일주일 정도 마시면 누구라도 옻을 안 타게 된다.

옻독을 계란이 중화시키는 것이다.

새로 산 가구나 밥상에 옻독이 남아 있을 때에는 재래식 변소에 며칠 동안 두면 옻독이 죽는다.

이독치독(以毒治毒)의 원리로 변소의 구린내가 옻독을 중화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 같다.

언젠가 산에서 야영을 하던 중에 일행 중 몇 사람이 눈 주위가

빨갛게 부어오르고 몹시 가렵다고 해서 알아보니,

연료로 쓴 장작에 옻나무가 있었다.

옻나무는 말라죽어도 잘 썩지 않는 성질이 있다.

옻나무는 속이 노랗기 때문에 쉽게 알 수 있다.

옻진이 방부역할을 하기 때문에 몇 년이 지나도 속이 노란 채로 남아 있는 것이다.

민간에서 위장병, 속병에 좋다며 옻껍질에 닭을 넣고 고아서 많이 먹는다.

본초(本草)에서 어혈, 통경약으로 기록하면서도

그다지 중요한 약재로 쓰지 않는 것은 옻이 오르기 쉬워서일 것이다.

 

옻은 머리 염색약으로도 많이 쓴다.

 

옻나무 꽃은 5월에 핀다.

잎대궁 사이에서 자란 꽃대에 황록색의 많은 꽃들이 뭉쳐 피며, 아래로 처진다.

열매는 시월에 익는데, 노랑색으로 둥글고 윤기가 있다.

지름 6-8밀리미터 정도 크기다.

익기 전에는 녹색이지만, 익으면서 노랑빛을 띠고 뭉쳐서 아래로 쳐져 주렁주렁 달린다.

 

가장 훌륭한 방부제이며 살충제

 

옻은 가장 훌륭한 방부제이며 살충제다.

그러므로 인체의 세포를 보존하여 상하지 않게 하면서 갖가지 질병을 다스린다.

옻독은 각종 암과·병으로 인한 독을 소멸하여 다시 살아나지 못하게 한다.

옻은 위장에서는 위를 따뜻하게 하고 염증을 없애며

소화를 잘 되게 하여 모든 위장병을 치료하고,

간에서는 어혈(瘀血)을 풀고 염증(炎症)을 다스리며,

심장에서는 청혈제(情血劑)가 되어 온갖 심장병을 다스리고,

폐에서는 살충제(殺蟲劑)가 되어 결핵균을 없애며,

콩팥에서는 이수약(利水藥)이 되어 온갖 신장질병을 다스린다.

옻은 오장육부의 여러 병을 다스릴 뿐 아니라,

신경통·관절염·피부병 같은 데에도 훌륭한 약이 된다.

옻은 비위(脾胃)의 병과 신(腎)·방광의 병·늑막염·골수염 등과 자궁암 및

여러 부인병에 폭 넓게 쓰는데 그 쓰임새가 매우 다양하다.

옻은 가장 좋은 약이기도 하지만 그 독도 무섭다.

옻에 약한 사람이 옻을 함부로 먹거나 손을 대면 심하게 옻이 올라 죽을 수도 있다.

옻독을 중화하기 위해서 닭이나 오리 염소 등을 쓰는 것이다.

 

옻은 소음이나 태양체질인 사람,

 

곧 혈액형이 AB형이나 B형인 사람에게는 아주 좋은 약이 될 수 있으나

태음체질 곧 혈액형이 A형인 사람한테는 별로 효과가 없고,

소양체질인 O형인 사람에게는 위험하다.

옻을 복용하다가 옻이 오르면 백반이나 녹반(綠礬)을

물에 진하게 풀어 바르면서 복용한다.

닭, 오리 등과 중화시켜서 먹으면 옻이 그다지 심하지 오르지 않고

오래 안 가서 저절로 없어진다.

주의할 것은 옻을 복용하고 나서 혈관주사를 맞으면 절대로 안 된다는 것이다.

옻이 올랐을 때 혈관 주사를 맞으면 그 부작용으로 목숨을 잃을 수가 있다.

몸의 상처에 옻진이나 옻나무를 삶은 물이 닿아도 위험하다.

노루, 사슴, 사향노루 같은 야생동물들은 대개 옻순을 즐겨 먹는다.

옻나무 밭에서 난 노루는 다른 데로 가지 않으며 쫓아내도 돌아와서 옻나무 주변에 산다.

여름에는 옻순을 뜯어 먹고 겨울에는 옻나무 껍질을 벗겨 먹는다.

염소를 방목해 키워 보면 옻순을 가장 좋아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옻에 관한 옛 의학책의 기록을 종합, 요약하면 대략 다음과 같다.

 

“옻의 성미는 맵고 따뜻하며 독이 있다.

간과 비에 들어간다. 근육과 뼈를 강하게 하고

끊어진 상처를 낫게 하며 오장을 안정시켜 준다.

몸 속의 벌레를 죽이며 어혈을 풀어주고 기침을 멎게 하며,

속이 결리고 맺힌 것은 낫게 하고 요통을 치료한다.

여자의 경맥을 통하게 하고 산후에 어지러울 때에 효과가 있고 나쁜 독을 풀어준다.

통경, 파혈 작용이 강하므로 어혈이 없는 사람이거나 임산부,

허약한 사람한테는 쓰지 않는다.

게를 함께 먹지 말아야 한다.”

 

옻진으로 위장병 위암 자궁암 다스리기

만성위염, 위암, 자궁암

 

닭을 뜨거운 물에 튀겨 털을 뽑은 다음 내장을 꺼내어 버리고 배 안에 마늘 15그램을 넣는다.

그런 다음 배 안에 옻진 1.5그램을 고루 바르고 배 안에 들어 있는

마늘이 쏟아지지 않도록 실로 꿰맨다.

물을 닭이 잠길 정도로 붓고 천천히 6-8시간 동안 끓여

국물이 500밀리리터쯤 되면 꺼내어 식힌다.

저녁에 국물을 단번에 다 먹고 더운 방에서 가벼운 이불을 덥고 30-40분 동안 땀을 낸다.

 

땀을 너무 많이 내면 안 된다.

 

땀을 낸 다음 땀을 닦고 천천히 몸을 식힌 다음 닭고기를

반쯤 먹고 다음 날 아침에 남은 고기를 마저 먹는다.

이때 목이 말라도 절대로 찬물을 먹지 말아야 하며 찬 것을 만지거나 찬바람도 쏘이지 말아야 한다.

닭곰탕을 한 번 해 먹어서 효과가 없으면 10-15일 간격을 두고 2-3번 만들어 먹는다.

한 번씩 만들어 먹을 때마다 옻나무 진의 양을 1그램씩 늘린다.

소양체질인 사람이나 혈액형이 O형인 사람은 옻이 심하게 오를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양을 3분지 1 이하로 먹거나 아니면 조금씩 늘려 가면서 먹는 것이 안전하다.

약으로 쓸 닭은 시골에서 놓아 먹인 재래종 닭이나 오골계를 써야 한다.

양계장에서 키운 닭은 백해무익일 뿐이다.

 

위암, 위하수

 

털빛이 검은 닭이나 토끼의 배를 갈라 내장을 꺼내고

옻나무 진 1그램과 마늘 50그램을 넣은 다음

닭이나 토끼를 단지에 넣고 푹 고아서 먹고 1시간 동안 땀을 푹 낸다.

약을 먹고 24시간 동안 찬바람을 쐬거나 찬물, 찬 음식을 먹지 말아야 한다.

보통 서너 마리 먹으면 위하수로 인한 증상이 없어진다.

위암이나 자궁암에는 수십 마리를 먹어야 한다.

반드시 시골에서 놓아서 먹인 닭이나 오골계를 써야 한다.

 

옻이 올랐을 때 치료법

 

옻이 올랐을 때 5-6월에 애기똥풀 전초를 짓찧어서 즙을 낸 것 5밀리리터에

박하잎을 짓찧어 생즙을 낸 것 2밀리리터, 96퍼센트 알코올 3밀리리터를 잘 섞어서 병에 넣고 마개를 꼭 닫아서 보관해 두고

옻이 오른 부위에 하루 3-5번 바르면 잘 낫는다.

가려움증, 피부가 열이 나면서 따갑고,

가벼운 염증 등이 생긴 증상이 가벼운 환자는 2-3일 만에 낫고,

온 몸이 퉁퉁 붓고 물집이나 농양이 생기며 미란이 생겨 진물이 흐르는 등

증상이 심한 환자들은 4-5일 또는 일주일이면 완치된다.

옻이 올라서 저절로 나으려면 1-2개월이 걸리고 다른 약을 써도 잘 낫지 않아

고생하는 경우가 많은데 흔한 애기똥풀로 쉽고 빨리 낫게 할 수 있다.

애기똥풀은 이밖에 은행열매로 인한 피부염이나 다른 풀로 인한 피부염에도 좋은 효력이 있다.

수양버들의 잎과 줄기도 옻독을 푸는 효과가 있다.

여름에는 수양(水楊)버들의 잎과 줄기 껍질을 짓찧은 다음 물을 적당하게 넣고

2-3시간 두었다가 걸러서 생즙을 쓴다.

겨울에는 수양의 가지를 1-2센티미터 길이로 자르고

거기에 물을 10배쯤 부은 다음 3분지 1이 되게 졸여서 걸러서 쓴다.

이것을 한 번에 80밀리리터씩 먹으면서 환부에 바른다.

2-6일 사이에 완전히 낫는다.

수양버들이 아니더라도 거의 모든 버드나무가 옻독을 푸는 효과가 있다.

 

엄마와 아들 일기
새벽에 응급실에 갔는데 돈이 없을땐 이렇게 하세요 !
      
관리자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길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