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이브산부인에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아내의 자가용
관리자  test@test.com 2012-09-24 664

 
 
아내와 자가용 


서울 변두리에 가난한 부부가 살았습니다.
"당신, 오늘.. 알죠?
이른 아침, 아내의 머리 위에 옥수수가 담긴
함지를 올려 주며 남편이 대답했습니다.
"으차! 알았어. 일찍 끝낼 테니 걱정 말라고"

남편은 시장통에서 손수레로 물건을 실어나르는 짐꾼이었고,
아내는 옥수수를 쪄서 시장에 내다 파는 행상이었습니다.
"두 개? 하나? 글쎄, 찰옥수수라니까요"
초여름 뙤약볕 아래 죄판을 벌이고 옥수수를 파는 일은 
참으로 고단했지만 아내는 한푼 두푼 돈 모으는 재미로
힘든 줄 몰랐습니다.


그날은 남편의 생일이었습니다. 
아내는 다른 날보다 일찍 장사를 끝낸뒤 남편을 위해
선물을 사고 고기며 찬거리들을 한아름 장만했습니다. 
그런데 집으로 가는 길에 문제가 생겼습니다.


"잠깐만요.. 아휴, 벌써 몇 번째야. 큰일났네."
많은 짐을 머리에 이고 힘겹게 올라타는 아내를
버스는 번번이 기다려 주지 않았습니다.
집까지는 두 시간이 넘게 걸리는 거리지만,
아내는 하는 수 없이 걷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순간 설움이 북받쳐 눈물이 주르륵 흘러 내렸습니다.


한편, 남편은 아내가 밤 늦도록 돌아오지 않자
속상했다가 화가 났다가 끝내는 속이 까맣게 타들어갔습니다.
얼마나 지났을까...


    멀리서 터벅터벅 걸어오는 아내가 보였습니다. 남편은 얼른 손수레를 끌고 달려가 짐부터 받아 실었습니다. "아니, 왜 이렇게 늦었어?" 왜 늦었냐는 다그침에 아내는 눈물을 펑펑 쏟으며 짐이 많아서 차를 탈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남편은 가여운 아내의 말에 눈물이 핑 돌았지만 들키지 않으려고 애써 웃으며 아내를 번쩍 안아 손수레에 태웠습니다. "자! 여왕님, 그럼 지금부터는 제가 모시겠습니다." "아이, 당신두.."남편이 끄는 낡은 손수레. 퉁퉁 부은 발만큼 마음이 부어 있던 아내에게 그것은 세상 그 어떤 차보다 안락한 자가용이었습니다. * 영월 엄씨 가족님 모두 사랑합니다.*

 


==================== 답 변 ====================

기문위원님 안녕하십까.

사무처장입니다.

좋은 글 올려 주셔서 갑사합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우리 엄문이 내리는 복  많이 받으시길 빕니다.

 

 

아내의 자가용
"현풍지역종친회" 영월엄씨 공신회 23차 정기총회
      
관리자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길 관리자